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hris you

다한증



다한증이란? 인체에서 생리적으로 요구하는 발한량 이상으로 땀이 분비되는 질환을 말합니다.


필요 이상의 땀이 손, 발, 겨드랑이, 머리 등에 발생하여 대인관계나 직업, 사회생활에 불편함을 끼치게 됩니다. 다한증은 환자 본인이 느끼는 자각증상, 불편감이 심한 정도에 따라 적극적 치료를 할 것인지 혹은 치료의 범주에 속하지 않은지가 결정되는만큼 주관적 증상과 삶의 질이라는 측면이 중요합니다.



원인 유무에 따라 일차성과 이차성 다한증으로 분류되며 발생 부위에 따라 국한성 다한증과 전신성 다한증으로 구분됩니다. 일차성 다한증은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의 불균형으로 유발​​​하는 것으로 보이며 교감신경이 상대적으로 더 항진되어 있다고 보고됩니다. 겨드랑이, 손, 발, 얼굴 순으로 많이 발생합니다. 사춘기가 되면 심해졌다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좋아지는 양상을 보이며 밤에는 대개 땀을 흘리지 않습니다. 이차성 다한증은 국한성 또는 전신성 발한이며 원인으로는 감염, 내분비 이상 (갑상선 기능 항진증, 당뇨병), 신경학적 이상, 악성 종양, 약물 (항우울제, 베타 차단제), 알코올 금단 현상 등이 있습니다.




한의학에서는 자한(自汗), 도한(盜汗), 두한(頭汗), 수족한(手足汗), 심한(心汗), 음한(陰汗) 등으로 구분하여 땀이 나는 병기나 위치에 따라 접근합니다. 한약처방을 시행합니다. 다한증을 호소하는 환자의 증상을 장부 변증, 사상체질 변증, 육경 변증, 기혈 변증, 형상 변증 등을 사용하여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맞는 한약을 투여합니다. 복령보심탕(茯苓補心湯), 양심탕(養心湯), 지실치자탕(枳實梔子湯), 시호가용골모려탕(柴胡加龍骨牡蠣湯), 지황백호탕(地黃白虎湯), 형방사백산(荊防瀉白散), 적복령탕(赤茯苓湯) 등이 대표적인 처방입니다. 보심건비탕(補心健脾湯), 구등음 가감(鉤藤飮 加減) 등의 처방은 교감신경 흥분도를 낮추기 위해 사용합니다.

합곡(合谷), 족삼리(足三里), 태충(太衝), 부류(復溜) 등 대표적인 혈자리에 침치료를 시행합니다. 합곡혈과 부류혈의 자침은 발한율과 피하 수분 및 체표 수분량의 감소를 나타내는 것으로 보고되어 지한(止汗)의 요혈로 알려져 있습니다. 태충혈과 합곡혈을 배합하여 자침 시 스트레스 상황에서 교감신경의 활성도를 낮추어 주는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교감신경의 흥분을 낮출 수 있는 호흡과 명상이 되움이 되며 녹두, 팥, 오이, 참깨, 부추, 연근, 메밀, 칡, 오미자 등의 음식이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